초록 close

본 논문은 ‘마음에 대한 주희의 정합적이지 않은 주장들을 도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라는 물음으로부터 시작하여 주희의 마음에 대한 규정이 퇴계심학과 어떻게 관련되어 있는지를 탐구하고 있다. 주희는 마음을 ‘기의 정상精爽’, 혹은 ‘기지령氣之靈’으로 규정하면서도, 또 한편에서는 ‘마음은 리와 하나다’라는 서로 정합적이지 않은 주장을 편다. 그러나 우리들의 논의에 의하면 ‘마음은 기’라는 주장은 공부이전 마음의 본래적 상태를 지칭하는 것이고, ‘마음은 리와 하나다’라는 주장은 공부를 통해 형성된 마음의 상태를 지칭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그리고 주희가 ‘心統性情’의 ‘統’을 ‘겸兼’과 ‘통솔統率’의 두 가지 의미로 해석하는 것에서도 이러한 관점의 성립 근거를 찾을 수 있었다.마음을 기로 규정하는 주희 심론의 근원적 문제는 기氣인 마음과 성性(理)의 근원적 이질성에 의해 이 양자간의 일치 혹은 합일이 우연적이라는 점에 있었다. 왕수인은 ‘심즉리’를 주장함으로써 주희의 문제 즉 마음과 성性(理)의 근원적 이질성을 극복할 수 있었지만, 우주와 인간, 자연과 인간을 하나로 묶어주는 통일적 구도 자체는 부정되거나 최소한 도덕적 영역에 종속될 수밖에 없었다. 반면 이황은 주희의 ‘마음은 기이다’라는 명제를 ‘마음은 리와 기의 합이다’라고 변형시킴으로써, 마음과 성性(理)의 근원적 이질성을 극복할 수 있었고, 마음으로부터 도덕의 필연성과 능동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 그러면서도 주자학의 리기론적 틀을 여전히 유지함으로써 자연과 인간을 하나로 묶어주는 통일적 구도를 유지할 수 있었다.


朱熹對心的非整合之主張, 我們如何了解? 這一論文從這個疑問開始探究朱熹心論與退溪心學之關聯性. 朱熹一方面認爲心是氣之精爽或氣之靈, 又一方面主張心與理一. 但是我們認爲心是氣之精爽或氣之靈的朱熹之主張, 就是指工夫以前心之本來的樣子, 心與理一之主張, 就是指工夫以後轉變的心之樣子. 而且我們在朱熹對心統性情之統字有兼與統率之兩種解釋上, 又發見我們看法之整合性或有力根據. 如此朱熹是以氣來規定心. 此種心論必然地導致一個問題, 則從心(氣)與性(理)的質的差異派生出此兩者之間合一並不是必然的. 王守仁以主張心卽理而能克服心與性之異質性, 然而否定宇宙與人之統一性, 或只少使宇宙觀亦從屬於道德的領域. 但是朱熹之‘心是氣’命題變換爲‘心是理氣之合’的李滉能夠克服心與性之異質性, 在心上又能確保道德之必然性以及能動性. 而且他維持朱子學之理氣論結構又能夠確保宇宙與人之統一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