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주식회사 형태의 한국 벤처캐피탈 회사는 회사내부자금 외에 투자조합을 통한 외부자금을 투자재원으로 보유하며, 외부자금을 통해 과도한 위험추구의 투자행태를 나타낸다. 이러한 투자행태의 원인이 벤처캐피탈 회사(=주주)가 투자운용자인 벤처캐피탈리스트에게 제공하는 보상체계에 기인함을 본 논문은 이론적으로 보인다. 투자 성공시 금전적 이익을 취하지만, 투자 실패시 주주와 달리 금전적 소실이 없는 성공보수의 비대칭성(asymmetry)에 의해 벤처캐피탈리스트는 투자에 있어 과도한 위험을 추구한다. 이러한 위험을 외부투자자에게 전가시키는 주주의 전략적 행위가 벤처캐피탈리스트에 대해 외부자금에 대한 성공보수를 내부자금에 의한 것보다 높이는 보상체계로 발현된다. 이와는 반대로 외부투자자의 수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항(손실 우선 충당, 목표수익률 등)들은 벤처캐피탈 회사 내부 보상체계를 통해 오히려 외부자금이 더욱 위험이 높은 투자대상에 투여되는 역선택(adverse selection)의 결과를 초래함을 본 논문은 보인다.


The paper investigates why venture capital firms in general pursue making investments in relatively riskier companies using external fund than their own capital. There exists asymmetry in performance-based compensation for venture capitalist in that venture capitalist has no financial loss even in the event of investment failure. This provides the venture capitalists an incentive to make investments in risky companies. The paper shows that when the companies for investment are highly risky, the stockholders of a venture capital firm will offer a compensation contract to the venture capitalists in a way to set the success fee for internal capital lower than that for external fund. This arrangement allows the venture capital firm to transfer the risks associated with investments to outside investors. Furthermore, the paper also argues that the more provisions such as hurdle rate the outside investors impose on venture capital firms, the riskier companies the venture capital firms make investments in with external ca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