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고관절 탈구는 전체 관절 탈구의 2-5% 정도를 차지하며 외상에 의해 양측 고관절이 동시에 발생된 탈구는 매우 드물게 보고되어, 그 발생 빈도는 모든 관절 탈구의 0.025에서 0.050%이다. 양측성 고관절 탈구가 한쪽은 전방으로 한쪽은 후방으로 발생한 경우는 더욱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증례는 교통사고로 양측 고관절에 동시에 탈구가 발생한 23세의 여자환자로 우측 고관절은 전방 탈구, 좌측 고관절은 후방탈구되어 있었으며 양측 모두 대퇴골두 골절이 발생되었다. 환자의 우측 고관절 탈구 방향은 우측 비구의 전하방이었고, 좌측 고관절 탈구는 후상방이었으며, 양측 대퇴골두 골절이 골두 중심와 상방에 동반되었다. 치료로 즉각적인 비관혈적 도수정복 후 피부견인을 하였다. 6주 침상 안정 후에 부분적으로 체중부하를 시작하였고, 10주째에 완전한 체중부하를 하였다. 추시 중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 및 외상 후 관절염 등의 합병증은 없었다.


Hip dislocation represents 2 to 5% of all joint dislocation whereas bilateral hip dislocation occurring as a result of trauma is rarely reported, accounting for 0.025 to 0.050% of hip dislocation cases. It is known that the simultaneous occurrence of traumatic dislocation with one anterior and the other posterior is even rarer. The case described showed a bilateral hip dislocation which occurred anteriorly at the right hip and posteriorly at the left with both femoral heads fractured as a result of a traffic accident. The right hip of the patient was dislocated in the anteroinferior direction of the right acetabulum, and the left hip in the posterosuperior direction of the left acetabulum. Both hip fractures were accompanied by fragments above the fovea centralis. The patient was treated by immediate reduction followed by skin traction. Partial weight bearing was performed after 6 weeks of bed rest and full weight bearing began on the 10th week. No complications such as avascular femoral head necrosis or traumatic arthritis occu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