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긍정정서가 사회적 기능에 효과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탐색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선행 연구들에 기반하여, 긍정정서가 경험 회피와 자기자비를 통해 인지적인 공감을 촉진하고, 이것이 대인관계 유능성의 증가로 이어지는지 경로 모델 검증을 실시하였다. 학부생과 대학원생 410명을 대상으로, 긍정정서, 경험 회피, 자기자비, 인지적 공감, 대인관계 유능성을 측정하였고, 구조방정식 모델링을 사용하여 연구모형과 경쟁모형의 적합도와 유의성을 분석하였다. 주요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긍정정서와 대인관계 유능성, 자기자비 그리고 인지적 공감은 유의한 정적 상관을 보였다. 반면, 긍정정서 및 대인관계 유능성은 경험 회피와 부적 상관을 나타냈다. 둘째, 대인관계 유능성에 대한 긍정정서와 경험 회피, 자기자비, 인지적 공감의 직접 경로가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긍정정서와 대인관계 유능성의 관계에서, 경험 회피와 자기자비, 인지적 공감의 간접 경로들이 유의함을 확인하였다. 이는 긍정정서가 개인적 자원 뿐 아니라 사회적 자원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끝으로 본 연구의 상담 및 연구에 대한 함의점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examined the possibility that positive emotions could contribute to social functioning effectively. Based on prior studies, the path models were tested that positive emotions foster cognitive empathy via experiential avoidance and self-compassion and these lead to increase the interpersonal competence. 410 undergraduate and graduate students completed measures of positive emotion, experiential avoidance, self-compassion, cognitive empathy, and interpersonal competence. Through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the model fit and significance of path models versus competing model were examined. The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there are positive correlations among positive emotion, interpersonal competence, self-compassion, and cognitive empathy. but positive emotion and interpersonal competence are negatively correlated with experiential avoidance. Second, the direct path for interpersonal competence from positive emotion, self-compassion, experiential avoidance and cognitive empathy was significant. Third, in the relation between positive emotion and interpersonal competence, the indirect paths via experiential avoidance, self-compassion, and cognitive empathy were significant. These results suggest that positive emotion may contribute to enhancement of social resources and personal resources. Finally, further implications for counseling and research are discu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