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경남과 대전지역을 중심으로 도박중독 실태와 도박중독자의 심리사회적 특성을 알아보기 위해서 이루어졌다. 연구 참여자는 경남거주자 449명, 대전거주자 474명 총 923명이었다. DSM-IV와 GA의 진단 기준을 사용하여 유병률 측정하였으며, 심리사회적 특성으로 자긍심, 주도적인 인생태도, 최근 3년동안의 도박활동경험, 도박에 대한 태도, 도박습관, 도박의도, 접근용이성, 도박동기(사교동기, 돈추구동기, 긴장해소동기, 유희동기), 우울정서, 흡연정도와 알코올 사용정도를 측정하였다. 연구결과 유병률에서 두 지역간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DSM-IV기준 평생유병률, 경남-3.34%, 대전-2.53%). 도박중독자는 도박 무경험자나 비중독 도박자에 비해서 도박에 대해서 긍정적인 태도를 지니고 도박습관, 도박의도 수준이 높았다. 또한 도박의 접근용이성이 높고, 도박을 사교, 돈추구, 긴장해소, 유희의 수단으로 생각했다. 도박중독자가 우울정도가 높았으며 흡연과 알코올 사용정도도 높았다. 그러나 이들의 자긍심과 주도적 인생태도는 낮았다. 마지막으로 연구의 시사점이 도박중독의 예방/치료 프로그램의 구성 측면에서 논의되었다.


This study was performed to estimate prevalence and to explore psychosocial characteristics of pathological gamblers in two communities. Participants were 449 in Gyeongnam and 474 in Daejon(total cases:923). DSM-IV and GA diagnostic criterion was used to estimate pathological gamblers. We measured psychosocial characteristics such as self esteem, initiative life attitude, gambling activities, attitude toward gambling, gambling habit, gambling intent, gambling accessibility (availability), motives to gamble, depression, smoking and alcohol consumption. The results were as followed; There was no a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wo communities in pathological gambling prevalence(DSM-IV lifetime prevalence, Gyeongnam-3.34%, Daijon-2.53%). As compared with non gamblers and non addictive gamblers, addictive gamblers had positive attitudes toward gambling and high level of gambling habit and intent. And they gambled to earn money, release tension, make friends and enjoy excitement and had high level of gambling accessibility. They were more depressed and had smoke and drink more heavily. However they were low in self esteem and initiative life attitude. Finally there were suggestions to development of pathological gambling prevention and treatment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