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의 목적은 느타리버섯과 큰느타리버섯의 균사체 계대배양에 따른 유전적 변이 양상을 조사하고, 각각의 이핵체와 단핵체를 RAPD 방법으로 계대배양 횟수에 따른 변이를 조사하는 것이다. 또한, 유전적 변이와 생장력과의 관계를 추적하기 위하여 계대배양 횟수 및 종에 따른 생장력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균사생장력은 대체적으로 3회와 4회째 계대배양 때의 생장속도가 가장 빨랐으며, 5회째 이상부터는 감소하였다. 느타리버섯 이핵체는 가장 빠른 생장속도를 보였으며, 느타리버섯 단핵체와 큰느타리버섯 이핵체, 단핵체는 거의 비슷한 속도로 생장하였다. 또한, 느타리버섯의 이핵체와 큰느타리버섯 이핵체 간의 생장속도는 동일한 조건에서 약 4배의 차이가 났다. 유사성 조사에서는 느타리버섯 이핵체는 57.5%, 단핵체 85.7%, 큰느타리버섯 이핵체는 71.8%, 단핵체 72.2% 이상의 유사성을 나타내었다. 균주의 변이는 생장속도와 균주의 type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생장속도가 빠른 균주가 느린 균주보다 변이가 많이 나타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며, 이핵균주보다는 단핵균주가 유전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phylogenetic tree에서는 종, 균주 type, 균주 생장속도 및 계대배양 횟수와는 무관하게 branch가 분기되고, grouping 되었다. 결론적으로, 균사체의 많은 계대배양은 생장속도를 저하시키고, 유전적 변이를 야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며, 동일한 조건의 배양에서 이핵균주로 배양 보존하는 것 보다는 단핵균주로 배양 보존하는 것이 종균제조와 육종에 유리한 것으로 사료된다.


The genetic variations and the rate of mycelial growth in the dikaryon and the monokaryon stages of Pleurotus spp. were surveyed during their subcultures. The highest growth rate was observed on both the 3rd and the 4th subcultures. The remarkably rapid growth rate was detected in P. ostreatus dikaryon. Genetic similarities in the dikaryon and the monokaryon of P. ostreatus were more than 57.5% and 85.7%, respectively, and those of P. eryngii were more than 85.2% and 84.8%, respectively. The genetic similarities of monokaryotic P. ostreatus were higher than those of dikaryotic. The topology of phylogenetic trees showed that the divergence and the clustering patterns of branch did not correlated with the number of subcultures. This suggests that genetic variations occur very randomly on mycelial cultures.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monokaryotic mycelia is genetically more stable than the dikaryotic in subcultures, and that it is very useful to stock monokaryotic mycelia for making spawns and breeding of Pleurotus s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