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영재아동과 일반아동이 지각하는 스트레스 수준 및 대처행동을 알아보고 스트레스 영역별로 대처행동에 차이가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연구대상 아동은 충청지역의 초등 5~6학년에 재학 중인 영재아동 143명과 일반아동 125명이었으며, 총 268부의 질문지가 분석에 사용되었다. 연구결과, 영재와 일반아동의 스트레스 전체 평균에서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으나 하위영역 중 자존심 영역에서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영재아동이 일반아동보다 자존심에 관련된 스트레스를 낮게 지각하였다. 아동들은 사회적 지지추구나 회피대처보다 기분전환이나 문제중심 대처행동을 상대적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었으며, 영재아동이 일반아동보다 회피대처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또한 스트레스 각 영역에 있어서 영재와 일반아동 모두 기분전환 및 회피대처 수준이 높았다. 일반아동의 경우, 통제강요나 주변환경, 학업관련 스트레스가 있을 때 문제중심 대처행동을 사용하는 경향이 높은 반면, 영재아동은 통제강요나 자존심 스트레스가 있을 때 오히려 문제중심 대처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relation of stress and coping behavior of gifted children and general children. The subjects of this study were one hundred and forty three gifted 5-6th graders selected from education centers for gifted children in Daejeon, Gongju, Cheongju and 125 general children attending elementary school in Daejeon. Children provided the rating of the stress and coping behaviors. The data were analyzed by t-test, F-test, Pearson's correlation. Major findings was as follows: First, the level of stress of gifted and general children didn't differed in global mean of stress. But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sub domains. Gifted children tended to exhibit lower level of self-esteem stress than general children. Second, most of children tended to use more switch of mood and problem-focused coping behavior than pursuit of social support and evasive coping behavior. Gifted children tended to exhibit lower level of evasive coping behavior than general children. Third, gifted and general children tended to be high level of switch of mood and evasive coping behavior in the domains of stress. Gifted children tended to exhibit lower level of problem-focused coping behavior to the control-intrusion and self-esteem stres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