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저자들은 한국산 야생버섯의 독성을 규명하기 위한 연구의 일환으로 전보에서 68종의 한국산 야생버섯의 용혈활성을 검토하였고 그 중 무우자갈버섯(Hebeloma crustul- iniforme)이 열내성 용혈독소를 함유함을 보고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무우자갈버섯의 용혈성분을 냉침한 후, 황산암모늄 침전, 용해도 차이에 따른 분획 및 투석과정을 거쳐 부분정제하였다. 부분정제된 용혈성분은 분자량 분자량 12,000 이상으로서, 용혈 최적온도는 37oC이고 세척하지 않은 혈액에 대해서 면양 > 랫트 > 사람 ≥ 마우스 > 닭의 순으로, 세척한 혈액에 대해서는 면양 > 마우스 > 사람 ≥ 랫트 > 닭의 순으로 용혈활성을 나타내었다. 한편 무우자갈버섯의 냉침액 및 부분정제한 용혈성분을 마우스에 복강투여한 결과, 용혈은 물론 심한 급성 간독성 및 신장독성이 관찰되었다. 이러한 결과들은 독버섯으로 잘 알려진 무우자갈버섯의 독성이 최소한 부분적으로라도 그 용혈성분에 기인할 가능성을 강하게 암시하고 있다.


In the previous studies, we surveyed 68 Korean wild mushrooms for their hemolytic activity and found that cold-water extract of Hebeloma crustuliniforme contained heat-resistant hemolysin. In this study, partially purified hemolysin of the mushroom was obtained by cold-water extraction followed by precipitation with ammonium sulfate, solubility fractionation and then dialysis. The hemolysin was found to be > 12,000 in molecular weight and its optimal hemolytic temperature was 37oC and it?s hemolytic activity on washed erythrocytes and unwashed erythrocytes, respectively, was in the order of sheep > rat > human ? mouse > chicken and sheep > mouse > human ? rat > chicken. When ip injected into ICR mice at 1.38 mg/kg, it incurred prompt hemolysis as well as severe renal toxicity and hepatotoxicity. These results strongly suggest that the toxicity of Hebeloma crustuliniforme, which had been well-known as a toxic wild mushroom, may be at least partly due to its hemoly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