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한국어 형태론에 대한 기존의 전산모형은 선형적인 것들로 단어 내부구조 분석보다 형태소 분리 문제에만 관심을 두고 있다. 이러한 선형적 전산모형을 구문 분석 과정과 통합적으로 고려할 경우, 구문 단위 요소의 형성을 위해 형태소 분석 결과를 묶어야만 하는 추가적인 과정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의미적 직관성을 얻기도 어려웠다. 본 논문에서는 형태소 분리와 구문 요소 형성뿐만 아니라 단어의 구조 분석까지도 통합적으로 다룰 수 있는 단어통사론적 시각에 따른 전산 모형을 제안한다. 먼저 형태소 분리와 변형 문제를 다루기 위해 2단계형태론의 형식화를 도입하고, 품사 문맥을 반영하기 위해 기능성 구분문자를 제안한다. 그리고 형태소의 통사적 결합 검사를 위해 GLR에 기반한 변형 알고리즘을 제안한다.


Computational models up to now for Korean morphology have been linear in that it deal with only segmentation of morphemes rather than formation of the internal structure of a word. When integrating a linear computational model with syntax analysis, it requires an additional interface component between this model and the syntax to bind morphemes into sentence constituents. Furthermore the linear model is not semantically intuitive. In this paper, based on word-syntactical viewpoint, we propose an integrated computational model that deals with morpheme segmentation, formation of syntactic element (sentence constituent), and even internal structure of word. Formalism of two-level morphology is employed to cope with morpheme segmentation and alternation problems, and functional diacritics are proposed to incorporate categorial context into the two-level formalism. A modified GLR-based algorithm is also proposed to check syntactical constraint of morp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