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고에서는 고준위폐기물을 대상으로 국, 내외에서 수행되고 있는 방사화학분리 기술개발 현황을 기술하였으며, 이 기술은 각국의 고준위폐기물 조성 및 보유 기술의 차이로 여러 가지 분리 공정이 제시되고 있으나 현재까지 확립된 기술은 없고 연구개발이 계속 되고 있다. 특히 Am-Cm/RE의 상호분리는 이들의 화학적 성질이 매우 유사하여 가장 어려운 분야로 남아 있다. 핵연료 주기에 대한 국가 정책이 결정되지 않은 우리 나라의 경우 미래 사용후핵연료 처리/처분 정책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고준위폐기물의 처리/처분 기술 확립을 위해 장수명 핵종, 고방열성 핵종 및 유용 원소 등의 분리 기술을 확립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으로 판단된다.


In this study, the current status of partitioning technologies for radionuclide in high-level radioactive waste(HLW) used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is discussed. Because of the differences in HLW chemical composition and the technical-level of each country, several partitioning processes has been proposed. Up until now, however, no particular partitioning process has been found to be superior to others. Therefore, various experimental trials concerning the partitioning technology are still being carried out. Especially, the mutual separation of Am-Cm and RE remains yet to be solved. This is a difficult problem because of the similarity in their chemical properties. In case of Korea, which has no national policy on the nuclear fuel cycle, an establishment of such separation technology for long-lived, heat-generating and useful radionuclides is urgent and necessary to have flexibility in decision of the national policy on the treatment/disposal of HLW and spent fuel in the f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