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런던증권거래소(LSE)에 상장되어 있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DR과 한국증권거래소(KSE)에 상장되어 있는 원주(underlying stocks)를 대상으로 하여 1997년 외환위기 전후 기간에 나타나는 시장간 동시적 전이효과와 지연적 전이효과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전체표본기간(1995년 7월~2002년 9월)에 대해 KSE와 NYSE, 그리고 KSE와 LSE 사이에 원주와 DR간 양방향의 동시적 전이효과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분기간 분석결과, 외환위기 이전에는 동시적 전이효과와 지연적 전이효과 모두 원주에서 DR 방향으로 강하게 나타난 데 비해 외환위기 이후에는 동시적 전이효과와 지연적 전이효과가 서로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가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경제의 대외 개방도가 높아지고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한도의 완전 철폐, 주가 변동폭 확대 등의 조치가 취해짐에 따라 선진주식시장과의 동조화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계기가 형성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This paper investigates the transfer of pricing information between the KSE and the NYSE, and between the KSE and the LSE. It uses intraday prices of the Korean depository receipts (DRs) listed on the NYSE and the LSE and their underlying stocks listed on the KSE. It has been found, for the entire sample period of 1997:7~2002:9, contemporaneous transfer effects existed from underlying stocks to DRs and vice versa between the KSE and the NYSE, and between the KSE and the LSE. As for the lagged transfer effects, the effects from DRs to underlying stocks were stronger than those in the reverse direction in both cases. It has also been found that, before the 1997 financial crisis, both the contemporaneous and lagged effects from the underlying stocks to DRs were stronger than those in the reverse direction in both cases. After the financial crisis, however, between the KSE and the NYSE, there were only lagged effects from underlying stocks to DRs. Between the KSE and the LSE, both contemporaneous and lagged effects existed in both directions, but the effects from the underlying stocks to the DRs were stro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