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HDTMA로 표면개질된 몬모릴로나이트의 탈수현상을 X-선 회절분석기와 시차주사열량측정기(DSC)로 조사하였다. 열에 의한 HDTMA-몬모릴로나이트의 탈수작용은 유기점토의 팽창거동에 영향을 주었다. HDTMA-몬모릴로나이트의 기저d(001)두께/온도변화 곡선은 크기가 다른 2개의 팽창피크를 보여주었다. 이것은 일차적으로 계면활성제의 정렬에 의한 점토광물의 층간팽창이 100 부근에서 발생하고 알킬고리의 이차적인 수직배열에 의한 층간팽창이 200 부근에서 일어났음을 가리킨다. 따라서, 이러한 결과는 유기점토의 탈수작용에 의해 점토 규산염층에 상대적으로 수직적인 알킬고리의 배열이 활성화되며, 소규모의 층간팽창을 야기한다는 것을 지시한다.


The dehydration of hexadecyltrimethylammonium (HDTMA)-exchanged montmorillonite has been studied using X-ray diffractometry (XRD) and differential scanning calorimetry (DSC). The dehydration in HDTMA-montmorillonite seems to influence the swelling behavior of the organo-clay during heating. The basal d(001) spacing vs temperature curve of the HDTMA-montmorillonite has one broad swelling edge with a shoulder on the low-temperature side. We believe that the shoulder at 100 for the HDTMA-montmorillonite is due to interlayer swelling induced by the initial rearrangement of surfactants, and the second edge at 200 is caused by interlayer swelling resulting from the secondary vertical reorientation of alkyl chains. It seems that the dehydration of organo-clay induces a reorientation of the alkyl chains by transition to more vertical position relative to the silicate sheets, allowing instantly greater d-spac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