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북한이탈주민들의 자기고양 편파가 성격, 사회적 관계, 문화적 측면 중 어느 것에 의해 더 많이 영향을 받는가를 확인하고, 이 자기고양 편파가 우울감과 생활만족감이라는 심리적 적응 지표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를 위해 먼저 북한이탈주민들과 남한 주민들이 자기고양 편파와 문화적 측면에서 얼마나 유사한 수준을 보이는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어서 북한이탈주민 대학생과 남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자기고양 편파 수준과 사회적 바람직성을 비교하였는데,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북한이탈주민 121명을 대상으로 자기고양 편파에 영향을 미치는 3가지 측면의 영향력 비중을 확인하기 위해 중다회귀분석을 실시하였는데, 지각된 사회적 지지와 낙관성의 순서대로 높은 설명력을 보였다. 지각된 차별감과 사회적 바람직성은 자기고양 편파와 유의미한 상관을 보였지만, 회귀분석에서는 설명량이 유의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북한이탈주민의 자기고양 편파는 우울감과 생활만족도 모두에게 부적인 유의미한 설명력을 보였다. 이러한 결과는 주로 남자 북한이탈주민들이 보인 경향성을 반영하는 것으로서 주목을 끄는 것이다. 반면에 여자 북한이탈주민들이 보인 경향성은 기존의 연구 결과와 유사한 것이었다.


The purpose of present study is to investigate what is the most important factor among personality, social relation perception, and cultural influence on North Korean Defectors' self-enhancement bias, and how their self-enhancement bias influences on their psychological adaptation in South Korea. To implement this, we compared the self-enhancement bias of South Korean undergraduates and North Korean Defector undergraduates, and social desirability, too.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result. Based on this outcome, we focused on 121 North Korean Defectors' self-enhancement bias mechanism. We found that personality and social relation perception factors influenced significantly on their self- enhancement bias and furthermore their self-enhancement bias affected on their psychological adaptation. In addition to this, we identified sex difference at this mechanism. That is, women showed the same pattern with the existing findings in the study of self-enhancement bias mechanism, but men showed somewhat different patte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