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소연방 붕괴 후 극심한 체제 전환적 시기인 옐친의 러시아 대통령 제1기 동안의 러시아 외교정책은 매우 독특한 성격으로 규정되어질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옐친의 대한반도 정책(1991-96)의 성격을 고르바초프 시대의 ‘적극적’인 것과는 비교되는 ‘반응적’인 것이라고 규정하고 설명하고자 한다. 이러한 본 논문의 목적은 이 시기 러시아의 대 한반도 정책의 변화과정을 새로운 측면에서 이해하기 위함이다. 본 논문에서는 단계적인 시기구분을 바탕으로 이 시기 옐친의 한반도 정책변화 과정을 논의하고자 한다. 이러한 시기구분별 분석은 러시아 대내외 정책형성에 있어 중요한 전환점 역할을 하였던 러시아의 주요 선거결과에 기초한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1993년 12월과 1995년 12월에 실시되었던 러시아 의회선거가 옐친의 대 한반도 정책변화에 큰 전환점이 되었음을 논하고자 한다. 이 시기 러시아의 대 한반도 외교정책의 기본적 성격은 러시아 지도부의 내부적인 견고한 합의도출 없이 점차 ‘반응적’인 것으로 변화하여 갔다.


The nature of Russia's foreign policy during Yeltsin's first presidential term could be described as a very distinctive one because of extremely transformative situation of Russia. The purpose of this article attempts to explain the basic nature of Russia's foreign policy towards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is period as reactive in several distinct stages as compared with Gorbachev's much more active policy, although it did attempt to undertake an active policy towards this region. Simultaneously, the present article hopes to contribute towards a clear understanding of changes of Russia's policy towards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is period based on the several distinct stages. The periodisation of Yelstin's policy towards the Korean peninsula was based on the results of several Russian Duma elections, which had become a momentum for both Russia's domestic and foreign policies. In this respect, the December 1993 and the December 1995 elections of Russia had become key factors to change Yeltsin's policy towards the Korean peninsula. Russia's policy towards the Korean peninsula became gradually reactive without having no consensus within its leadership, although it did attempt to pursue an active Korean policy both at the bilateral and the regional levels in the post-Soviet e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