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1980년대 일본의 금융자유화와 기업지배구조의 변화를 분석한다. 논문은 1980년대 성행한 일본의 기업과 은행 등의 투기적 행위는 금융자유화로 인한 유인요인과 억제요인의 변화에 기인하다고 주장한다. 투기적 행위의 유인과 억제는 통제기제의 변화와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 1970년대까지 일본의 기업지배구조는 비록 시장규율이 작동하지 않았지만, 신용제공자에 의한 통제와 집중적 소유가 결합된 금융체제로, 주로 신용제공자에 의한 통제에 의해 사적 경제주체의 자본운용 행위는 적절히 통제되었다. 하지만 1980년대 금융자유화의 결과는 신용제공자에 의한 통제는 약화되는 가운데, 집중적 소유는 오히려 강화되는 양상으로 기존의 일본의 지배구조와 영미식의 지배구조 모두와도 다른, 가장 취약한 통제구조가 형성되었으며 이는 중요하게 투기적 행위와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다.


This paper investigates the transition of Japanese corporate governance in the context of the financial liberalization which has taken place since the 1980s. Unlike previous studies of corporate governance which focused on interactions among agents (i.e., "relationship" or"ann"s length"), this study concentrates on external controllability in governance style. The paper argues that Japan's financial liberalization during the 1980s created new corporate governance which differed from the traditional Japanese governance. Indeed, financial liberalization in the 1980s resulted in insulating companies from external controls. Japan's new governance since the 19808 meant that companies were not controlled by external financial institutions, as before, nor by external market mechanisms. This eventually created a structure of nurturing self-interested opportunism. This paper's examination reveals that Japanese governance actually was transformed from the traditional into a pattern of extraordinary weak govern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