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체중의 증감은 에너지 소비량과 섭취량 간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섭취량 보다 소비량이 많으면 체중은 감소하고, 섭취량 보다 소비량이 적으면 체중은 증가한다. 많은 청소년들이 체중 증가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식품 섭취를 제한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는데, 이는 성장에 필요한 각종 영양소의 충분한 섭취를 저해하고, 영양소의 불균형 섭취를 초래하여 건강을 해칠 위험성이 크다. 그러므로 성장기 청소년은 활발한 신체 활동을 통하여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키는 적극적인 방법이 성장 및 건강 유지에 바람직하다. 본 연구는 성장기에 있고, 학업 부담이 증가하는 시기인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였다. 즉, 서울, 강원, 충남 지역의 중·고등학교 총 20개교 2학년 학생 1,192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하여 1일 활동 종류 및 활동 시간 실태를 조사하고, 이와 함께 1일 평균 활동 계수 및 에너지 소비량을 계산하여 에너지 소비량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을 살펴보았다. 본 연구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조사 대상자의 성별은 남학생 51.3%, 여학생 48.7%이었고, 학교급별로는 중학생 38.7%, 고등학생 61.3%이었다. 지역별로는 도시 51.3%, 농촌 48.7%이었다. 2) 조사 대상자의 에너지 소비관련 특성을 살펴보면, 평소 1일 운동량은 거의 안 한다고 응답한 학생이 29.6%로 가장 많았으며, 72.4%의 학생이 30분 미만의 운동을 한다고 응답하여 운동량이 상당히 적음을 알 수 있었다. 3) 조사 대상자의 하루 일과를 7종의 활동으로 구분하여 살펴본 결과, 휴식 활동이 7시간 24분(30.8%), 학습 활동 6시간 28분(26.9%), 여가 활동 4시간 4분(17.0%), 생리 활동 1시간 32분(6.4%), 통학 활동 50분(3.5%), 가사 활동 23분(1.6%)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 차이를 비교한 결과 휴식, 생리, 가사 활동은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