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고속도로 이용자의 상당부분이 단거리통행이고 단거리통행은 대부분 도시권역 주변의 통행으로 통행목적이나 대체도로의 유무 등 특성상 장거리통행에 비해 쉽게 대체노선으로 전환될 수 있다. 따라서 현재 고속도로에서는 최저요금제와 장거리할인제 등 수요관리 측면의 요금체계를 적용하여 단거리통행을 억제하고 장거리통행을 장려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시행중인 수요관리 요금체계는 그 기준거리들이 정책적 판단으로 결정되었기 때문에 수요관리의 효과를 극대화시키지 못하고 있으며, 일부 민원제기에도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현행 고속도로 수요관리요금체계의 문제점을 검토·분석하고 이의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개선방안을 수렴시킨 요금체계 결정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연구의 방법은 기 개발된 통행료를 반영한 경로기반 배정모형과 고속도로 수요관리 요금체계 결정방안에 대한 효과분석 및 평가를 서울-대전간 고속도로망과 병행하는 대체도로망에서 수행하고, 최종적으로 고속도로 수요관리 요금정책의 새로운 기준거리를 도출하고자 총 사회적 비용 최소화와 통행료수입 최대화의 관점에서 최저요금 기준거리와 장거리할인 기준거리를 분석한다.


Statistics shows that 80% of freeway users travel less than 50km, and only 8% of them do over 100km. It means that the freeway is used for commuting. As a result, the freeway is not used efficiently and social cost is high. The current toll system aims for the efficient usage of the freeway by restraining short-distance trips and inducing long-distance ones. Thus, policies such as minimum toll system and discount for long- distance trips have been carried out. However, these two policies take no account of demand management between the freeway and alternative roads. They merely consider the compensation for charge on users, so the assessment of discount rate and distinction of distance are not reasonable. Consequently, not only the effective demand management but also the evaluation of those policies has been difficult to be achieved. The objectiv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those problematic policies and to establish a reasonable and improved toll system. In addition, this study presents the methodology to minimize social cost, which can be achieved by reducing short trips and encouraging long ones on the freeway. A new methodology of freeway toll system is applied and the results are prese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