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번 연구는 규제품질의 평가요소들에 대한 선행연구를 면밀하게 재검토하여 사회분야 규제개혁의 평가준거로 활용하고자 한다. 특히 규제개혁위원회에서의 실무 경험을 토대로 1998년부터 4년간 김대중정부에서 추진한 사회분야에서의 규제개혁에 대한 성과를 규제품질의 제고라는 관점에서 검토·평가하였다. 김대중정부의 사회적 규제개혁이 나름대로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음은 규제철폐의 총량적 실적이나 부문별 평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사회적 규제의 근본적인 접근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국민불편 해소와 민원다발성 과제 등 절차적 규제완화에만 치우친 감이 없지 않다. 우선 국민생활불편해소를 위한 목표나 범위, 기본방향의 설정이 취약하여 다양한 규제대안을 강구해 규제의 품질을 높이려는 작업이 미흡하여 규제의 적 개선의 정도도 그렇게 높은 평가를 주기 어렵다.


This paper focuses on establishing the criteria and standards of regulation reform in social policy field, through widely reviewing the previous studies on the evaluation factors of better regulation. In particular, based on practical experiences in the RRC(Regulatory Reform Committee), I review and evaluate the performance of social regulation reform in the terms of regulation quality, which has been driving by the Kim Dae-jung government since 1998. Although the government have to some extent made achievements in decreasing the total amount of regulations in social fields, it did not substantial performance because the efforts have too much focused on procedural deregulation for the resolution of the citizens’ discomfort and discontent. Also it did not take the comprehensive approaches about the problems because there were not any specific goal, well-defined scope and basic direction for deregulation. Furthermore since it has not still developed the tools and standard for rational regulations, it comes little improvements in the quality of regu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