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논문은 후설의 초월론적 현상학의 핵심주제인 초월론적 주관과 하이데거의 해석학적 현상학의 핵심주제인 현존재 사이에 근원적인 유사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해명하고 있다. 후설의 초월론적 주관은 단순히 주체-객체 관계의 도식을 전제로 하는 개별적 대상을 향한 지향성의 담지자가 아니라, 이러한 지향성을 포함하여 모든 가능한 유형의 지향성, 그 중에서 무엇보다도 지평을 향한 지평의식, 세계를 향한 세계의식의 담지자이다. 세계의식을 기준으로 규정하자면 초월론적 주관은 다양한 차원의 세계의식 및 이러한 세계의식을 원천으로 하여 발생하는 다양한 유형의 지향성의 담지자이다. 하이데거의 현존재는 다양한 차원의 존재이해 및 그를 토대로 수행되는 다양한 유형의 해석작용의 담지자이다. 그런데 후설의 세계의식은 구조적으로 하이데거의 “존재이해”에 대응하는 것이며, 세계의식을 토대로 한 대상의 발생적 구성작용이 “존재이해”를 토대로 한 개별적 존재자의 해석작용과 동일하기 때문에, 초월론적 주관과 현존재는 구조적인 유사성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