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필자는 1부와 2부로 이루어진 두 개의 독립 연구에서 후설이 남긴 여러 가지 전거들로부터 그가 염두에 두고 있던 자아의 현상학을 길어 올려서 재구성하고 기술하는 작업을 수행한다. 필자의 연구는 자기 동일성을 지닌 하나의 자아의 세 가지 국면을 신체적 자아, 선험적 자아 그리고 인격적 자아로 밝혀내고 있다. 필자의 연구가 지니고 있는 가장 큰 특징은, 자아에 관한 최종적 지향점을 탈신체적 자아인 선험적 자아에 두지 않고, 몸과 정신의 융합체로서 신체적 자아와 선험적 자아를 함께 연결하여 구현하고 있는 인격적 자아에서 찾고 있다는 점에 있다.다수의 후설 연구가들은 후설 철학과 그의 자아론을 부정적 의미의 자아 중심주의로 해석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필자는, 1부와 2부로 이루어져 있으며 함께 연속하는 두 개의 독립 연구에서 후설의 자아의 현상학이 품고 있는 자아 중심주의를 긍정적 의미로 해석하고자 시도한다. 후설 철학이 또는 그의 자아의 현상학이 간직하고 있는 자아 중심주의는, 지향성의 발원점이며 세계의 중심점인 자아에서 출발하여 마음과 언어와 구체적 행위를 매개로 삼아서 타자아와 세계와 사회적 삶으로 나아가는 긍정적 의미의 자아 중심주의로 이해될 수 있다.필자가 1부와 2부로 이루어진 두 개의 논문에서 일관성 있게 추구하고 있는 가장 넓은 의미의 연구 목적은 다음과 같다. 필자는, 본래 형이상학적존재론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 인격적 자아를 실천적 삶과 행위의 주체로 밝혀내면서 동시에 인격적 자아가 지니고 있는 실천 철학적 함의와 문화 철학적 함의를 부각시키고자 노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