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Purpose: The present study examined the effect of amblyopia treatment by applying atropine to patients with refractive accommodative esotropia and amblyopia. Methods: The subjects were chosen from patients who visited the Wonju Christian Hospital for esotropia between July 2000 and July 2002. The subjects of this study included 15 patients who had refractive accommodative esotropia and amblyopia, 7 patients who could not receive visual acuity tests and showed monocular fixation. Atropine was applied to the 22 subjects, and its effect in treating amblyopia was examined. Results: The fixation changed from monocular esotropia to alternating strabismus, or from healthy eye to amblyopia in 20 subjects (90.9%). Alternating strabismus continued since the dropping of atropine was stopped after the treatment of 17 subjects (77.3%), and fixating eyes changed to sound eyes in 5 subjects (22.7%). For patients who could receive visual acuity tests, 2 patients (13.4%) showed that those visual acuity did not improve by one line on the Snellen chart, and 13 patients (86.7%) showed improvement by two or more lines. Conclusions: In the present study, the effect of atropine applied to patients with refractive accommodative esotropia and amblyopia was not perfect in treating the amblyopia. However, 86.6% of them who could receive visual acuity tests showed improvement by two or more lines on the Snellen Chart, and 40.0% of them showed same visual acuity with sound eyes. In addition, in 77.3% of the subjects, the type of esotropia changed from monocular esotropia to alternating strabismus. J Korean Ophthalmol Soc 44(10):2292-2298, 2003


목적 : 약시를 동반한 굴절조절내사시 환자에서 아트로핀 점안에 따른 약시 치료 효과를 알아보았다. 대상과 방법 : 2000년 7월부터 2002년 7월까지 내사시로 원주기독병원에 내원한 환자 중 굴절조절내사시환자로 시력 측정이 가능한 약시 환자 15명, 시력 측정이 불가능하고 단안 주시를 보이는 7명, 총 22명을 대상으로 아트로핀 점안에 따른 약시 치료의 효과에 대해 알아보았다. 결과 : 주시 형태가 단안 내사시에서 교대성 사시로 또는 건안에서 약시안으로 주시가 바뀐 경우는 원거리 기준으로 치료후 9주째 20예에서 (90.9%)였으며, 아트로핀 점안 치료 중단 후 교대성 사시의 양상이 지속된 경우는 치료 중단 후 9주째 17예(77.3%)였고, 5예(22.7%)에서 주시안이 건안으로 바뀌었다. 시력측정이 가능한 경우 치료 후 12주째 스넬렌 시력표상 1줄의 시력증진 또는 시력증진을 보이지 않은 경우는 2예(13.4%)였고, 2줄 이상의 시력증진을 보인 경우는 13예(86.6%)였고, 건안과 같은 시력을 보인 경우는 6예(40.0%)였다. 결론 : 약시를 동반한 굴절조절내사시 환자에서 아트로핀 점안으로 완전한 약시 치료 효과는 아니었으나 시력측정이 가능한 경우 86.7%에서 스넬렌 시력표상 2줄 이상의 시력증진을, 40.0%에서 건안과 같은 시력을 보이는 등 시력회복을 기대할 수 있었고, 77.3%에서 사시의 양상이 단안 내사시에서 교대성 사시로 바뀌는 효과를 볼 수 있었다. <한안지 44(10):2292-2298,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