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엔론사의 파산신청 사건은 세계적인 규모의 대기업이 저지른 대규모 회계사기사건의 전조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엔론사의 회계사기행위는 부외거래, 엔론사와 통합되었어야 할 특수목적법인, 소액주주로 보고되었어야 할 제3자의 투자를 포함하는 거래 및 진정한 매매 아닌 자산의 이전에 집중되었다. 엔론사가 채택한 분식회계방식과 대표적인 탈법적인 거래유형을 설명하고자 한다. 나아가 최근 SEC가 공표한 부외거래공시규칙에 관하여 논하고자 한다. 대한민국의 회계 및 공시 기준을 엔론사 사례와 유사한 행위로의 악용 가능성과 관련하여 검토하고자 한다. 최근 대한민국에서 놀라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ABS 및 기타 증권발행시장은 대한민국의 가장 눈에 띄는 부외거래 양식의 하나로 보여진다. 위와 같은 거래에 관련된 현재의 공시 및 회계 방식의 취약점에 관하여 논하고자 한다.


The bankruptcy filing by Enron turned out to be just a harbinger of mega-sized accounting frauds perpetrated by largest public companies in the world. The accounting frauds of Enron centered around off balance sheet arrangements and involved special purpose entities which should have been consolidated with Enron, and transactions involving third party investments which should have been reported as minority interest and transfers of assets which were not true sales. Accounting schemes and representative transactions employed by Enron in its fraud are explained. In addition, the recent SEC disclosures rule of off-balance sheet arrangement is discussed. Accounting and disclosure standards in Korea are examined for Enron-like abuses. ABS and other securitization which has grown dramatically recently in Korea is seen to be the most noticeable off balance sheet arrangements in Korea. Weaknesses in current disclosure and accounting treatment of such transactions in Korea are discu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