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김기(金琦)는 개혁적 성향의 재지사족으로서 경화사족 중심으로 주도된 18세기 사상과 문예 전반적 분위기에 꾸준한 관심을 기울인 동시에 재지문인들과 함께 시사를 결성하여 지방문예 활동을 활발히 한 작가이다. 무엇보다 김기는 <정생전> <황생전>과 같은 소설을 창작한 작가로서 18세기 소설사의 빈약한 목록에 마땅히 중요한 한 자리를 차지할 필요가 있다. 특히, <황생전>은 북벌론 비판, 기득계층의 허위 비판, 전통적 계층질서 타파, 급진적 부국강병책을 주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현실 비판적 시각을 보여주고 있으며, <정생전>은 사족남성과 중인여성 간의 애정갈등을 조명함으로써 계층갈등에 대한 비판적 안목을 드러내고 있다는 점에서 조선후기 전기소설사에서 조명될 필요가 있는 작품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김기의 문학세계는 연구자들의 관심을 거의 받지 못했으며, 다만 그의 자전적 경험과 <정생전> 내용과의 관련성이 간략하게 지적되었을 뿐이다.<정생전> <황생전>은 <심생전> <허생전> 보다 비현실적 계기들과 초월적 세계관이 확대되어 있는데, 이러한 특징은 비판적 현실인식에서 만년기에 낭만적 현실초월의식으로 선회한 김기의 문학세계와의 관련 속에서 논의될 필요가 있다. 따라서 본고는 김기의 사상적 특징과 교유관계 등을 배경으로 하여 문학세계의 전개양상을 살펴봄으로써 <정생전> <황생전>의 창작의식을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이를 통해 김기와 그의 소설 작품들에 18세기 소설사적으로 온당한 위치를 찾아주고자 한다.


키워드close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