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최근 도시정보시스템(urban information system, UIS)이 구축되고 실질적인 활용도가 높아 감에 따라 UIS는 지자체 정보화의 핵심수단으로서 보편화되어 가고 있다. 그러나 지하매설물관리를 중심으로 도시정보화가 추진되고 행정조직 내부수요만을 중심으로 운영해 갈 경우 UIS의 비용편익구조는 취약해질 수 있다. 이 연구에서는 국가 GIS팀이 도시정보화의 시범도시로 선정한 청주시의 UIS를 대상으로 비용과 편익을 분석하였다. 청주시 UIS의 경우, 초기에는 도시계획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하여 비용부담이 그리 크지 않았다. 1993년 GIS의 구축을 시작하여 2002년에는 UIS의 완성을 이루기까지 10년 만에 플러스 순편익을 발생하여 비교적 건전한 비용편익구조를 갖는 효율적인 UIS모델이었다. 그러나 1998년부터 중앙정부의 재정지원으로 지하시설물 수치지도화 사업을 추가하면서 UIS의 비용편익구조가 취약해져 2015년에야 긍정적인 순편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하여 이 연구는 비용편익비율의 분석, 할인을 모바일 GIS 등을 적용한 민감성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Recently, urban information system(UIS) has been developed and utilized by local governments in Korea and has become a key means of urban informatization of local government. When UIS is conducted only for FM oriented internal utilization regardless of its cost-efficiency, however, its cost-benefit structure could be distorted seriously. The study utilizes benefit cost analysis technique and applied the technique to a model case of Chungju UIS selected by National GIS team. Chungju City developed its GIS for the management of roads and urban planning in 1993. At its beginning, the system was an efficient model with relatively strong cost-benefit structure and could produce positive net benefit 10 years` after its construction. When the city began to develop its facility management with the financial assistance from central government in 1998, however, its cost-benefit structure became distorted. As a result, it is delayed for the UIS to produce positive net benefit until the year of 2015. Using benefit cost ratio, discount rate and Mobile GIS, the study also conducts a sensitivity analy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