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목 적 : 다낭성 신증을 진단받은 환자 중 말기 신부전으로 진행된 환자를 대상으로 각 신대체 요법 환자 군간의 임상적 특징, 기술 생존율, 생존율 등을 조사하여 비교 분석하고자 하였다.방 법 : 1980년 1월부터 2001년 12월까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신장내과에 내원하여 다낭성 신증을 진단받고 말기 신부전으로 진행되어 신대체 요법을 시행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후향적 연구를 시행하였다.결 과 : 총 70예의 환자 중 남자가 41예, 여자가 29예이었으며, 다낭신 진단당시의 평균 연령은 45.6±10.7세이었고, 다낭신 진단으로부터 말기 신부전으로 이행될 때까지 평균 기간은 5.1±5.6년이었다. 신 이식을 한 환자군은 19예, 복막투석 치료를 받은 환자군은 26예, 그리고 혈액투석 치료를 받은 환자군은 25예이었다. 다낭신 진단 당시와 말기 신부전 진단 당시의 평균 연령은 이식 환자군이 유의하게 낮았다 (p<0.05). 다낭신 진단으로부터 말기 신부전으로 이행될 때까지의 평균 기간은 세 군간에 의의있는 차이가 없었다. 말기 신부전 진단 당시 혈액요소질소, 크레아티닌, 크레아티닌 청소율, 혈청 총 단백, 알부민, 칼슘, 인, 헤마토크릿 등은 세 군간에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며, 혈색소는 혈액투석 환자군에서 의의있게 낮았다 (p<0.05). 말기 신부전 진단 당시 고혈압을 가진 환자는 전체 70명 환자 중 5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외 뇌혈관 질환, 심혈관계 질환, 간염, 당뇨 등을 동반한 환자들이 있었다. 각 신대체 요법의 기술 생존율은 복막투석 환자군에서 다소 떨어지는 양상이었으나 세 군간에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복막투석 환자군에서 복막투석을 중단했던 경우는 총 10예로 복막염이 3예, 탈장이 2예, 초여과 장애가 1예, 복막 투석액 유출이 1예로, 7예 모두 혈액투석으로 전환하였으며 이외 사망으로 중단된 경우가 2예, 이식으로 전환한 경우가 1예이었다. 각 신대체 요법에서의 생존율은 복막투석 환자군과 이식환자군에 비해 혈액투석 환자군에서 생존율이 낮게 나타났으나 유의하지 않았다. 사망은 총 7예가 있었으며 혈액투석 환자에서 3예, 복막투석 환자에서 2예, 그리고 이식환자에서 2예가 있었고, 사망원인으로는 감염이 4예로 가장 많았으며, 출혈이 2예, 그리고 악성종양 1예가 있었다.


=Comparative Study between Renal Replacement Therapy in ESRD Patients with Autosomal DominantPolycystic Kidney DiseaseHoon Young Choi, M.D., Young Suk Goo, M.D.Dong Ki Kim, M.D., Hyun Jin Kim, M.D.Heung Jong Kim, M.D., Tae Hee Lee, M.D.In Hyun Jung, M.D., Shin Wook Kang, M.D.Kyu Hun Choi, M.D., Ho Young Lee, M.D.and Dae Suk Han, M.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