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에서는 우리나라 중학생들이 배우고 있는 지역학습의 목적과 내용간에 정합성이 결여되었다는 문제점을 인식하고 이러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하기 위하여 1998년에 개정된 일본의 ‘학습지도요령’과 帝國書院과 東京書籍의 중학교 지리교과서를 대상으로 학습지역을 선정하는 기준과 지역학습 내용 및 활동을 분석한다. 일본 지역학습은 우리나라와 같이 개별 지역 낱낱을 모두 학습하도록 되어 있던 종전의 틀을 과감하게 탈피하여 다양한 규모의 지역적 특색을 파악하는 관점과 방법을 체득하도록 내용을 구성하고 있다. 우리나라 교육과정과 달리, 일본의 학습지도요령은 학습해야 할 지역을 선정하는 기준과 해당 규모에서 성취해야 할 목표를 제시하고, 교과서 집필진과 출판사가 교과서에서 다루는 지역과 구체적인 내용을 선택한다. 일본의 지역학습은 학습의 넓이 대신에 깊이를 선택했다. 이러한 전환은 한 영역의 깊이 있는 학습이 학생들의 사고를 외연적으로 확대시키기 때문에 학습의 넓이를 결코 희생시키지 않으리라는 믿음을 전제로 한 것이다.


This study examines criteria of selecting regions, contents, and activities for regional studies based on the revised version of Japanese national curriculum in social studies (1998) and middle school textbooks of Imperial Books and Tokyo Books. By referring to the Japanese case, the authors hope to find possible solutions to the gap between aims and contents of regional studies in the middle school level social studies in Korea.Regional studies in Japan differs from those in Korea in the sense that the contents include methods and viewpoints by which students can understand regional characteristics in different scales, which extends its scope far beyond simple poking and soaking of each specific region. Furthermore, unlike National Curriculum in Korea, instructions for learning and teaching in Japan suggest relevant criteria for selecting regions and main purposes that students should achieve in each scale. Also in Japan, selection of regions and contents for textbooks is decided by the editorial board and the publishers. Regional studies in Japan is focusing on the depth details rather than the comprehensiveness. This focus is based on the belief that in depth study on a particular are should not sacrifice the comprehensiveness because it helps students to extend their scope of reaso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