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최근 세계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중국의 상하이시를 대상으로 주택의 경관적 변화와 주택유형별 분포패턴을 고찰한 것이다. 상하이시는 주로 조계시대에 건설된 리롱주택을 비롯하여 계획경제시대의 공유주택과 개혁개방시대의 상품주택의 3유형으로 대별되는 주택지가 분포되어 있다. 서민주택인 리롱주택, 노동자주택인 공유주택, 고급주택인 상품주택은 상하이 시내에 지역적 전개과정을 거치면서 상하이시 특유의 주택경관과 도시구조를 형성해왔다. 상하이시는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도시와 주택단지의 건설을 서둘렀으나 성고을 거두지 못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상하이시의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일련의 정책적 시도가 장차 주택의 경관적 변화는 물론 도시구조의 변화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예상하였다.


The study examines the changing landscapes and the distribution patterns of urban housing in the emerging global city of Shanghai, China. The city has three major types of urban dwellings within the bound,namely Lilong housing in former treaty-port quarter, council housing in working-class area, and commodity housing in capitalist space.These accomodations as material symbols of urban change represent colonialism, planned economy, and globalization, respectively. The transformation of Shanghai City gets reflected in urban structures and housing landscapes. At present, the hyper-urbanization of the city engenders housing problems and presses policy makers to do something to address the urban malady. The initiatives of new town and housing complex are so far mediocre in effects. The paper, however, suggests that such policies designed to deal with the city's problems will bring about further changes in urban landscapes and structu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