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아름다움에 대한 인식은 단지 예술의 차원에만 국한되지 않고, 일상적인 삶의 영역으로 확대되어졌다. 그것은 미적 인식이 관조론적인 차원에서 참여론적인 입장으로 전환되었음을 의미한다. Bourassa와 Berleant의 미학은 이같은 맥락속에서 탄생한다. 그리고 그들의 환경과 경관에 대한 아름다움의 문제는 그 이면에 존재하는 의미들에 대한 이해를 통해 의미중심의 지리교육으로, 실존지향적인 지리교육으로 나아가게 해준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또한 사실적이고 기능적인 내용들을 중심으로 하는 초등학교 지리교육에서 벗어나 새롭게 초등학교 지리교육내용의 성격을 제시해준다는 점에서도 의미를 갖는다.


An aestheticians have intended to limit their subject to include only objects of art. In contrast of objects of art, landscape include elements of both art and nature, and the aesthetic experience of landscape are ordinary ones. Thus, the theoretical alternatives, that cannot be like the traditional aesthetic dogma of art, must be explored. Bourassa and Berleant criticizes the limit traditional aesthetics theory. Arnold Berleant suggests his own ?aesthetics of engagement? for an alternative to fit into the contemporary situations of art. Berleant?s aesthetics of engagement focuses on the continuity of arts with everyday life, the perceptual and integration and the active participation of objects and perceiver in all aesthetics experience. In elementary geogrpahy education, the ?aesthetics of engagement? considerations, such as Berleant?s aesthetics theory and Bourassa?s landscape aesthetics, are required for better geography educational contents focusing on meaningful and existential geographical lea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