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의 목적은 한국과 미국의 PR담당자의 윤리의식을 비교 연구하는 것이다. 다문화 연구의 접근을 따라서 유사성과 차이점을 함께 다루고 있다. 윤리의식은 개인적인 윤리 인식이나 집단의 윤리강령에 대한 수용 등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이 연구는 특히 윤리 이데올로기라고 하는 개인적인 윤리 인식과 PR윤리강령과의 관계를 통하여 개인의 윤리인식이 얼마나 윤리강령의 준수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고 있다. 결과를 보면 한국의 PR담당자들에 비해 미국의 PR 담당자들이 좀더 높은 윤리 인식을 가지고 있다. 그러한 결과는 한국 PR 담당자의 높은 윤리 상대주의, 상대적으로 낮은 공중에 대한 책임성과 직업 자체에 대한 책임성 등으로 반영되고 있다. 하지만 윤리 이상주의에 대한 인식 전환에 의해서 이러한 윤리 인식이 개선될 수 있다는 것도 함께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 PR 담당자들의 윤리 의식을 높이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들을 논의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ompare perceptions toward ethical issues between Korean and American public relations practitioners in the context of ethical ideology. Ethical perceptions include individual ethical perceptions and perceptions toward organizational codes involving ethical decision-making. This study specifically relates individual ethical ideology to public relations ethical codes. The surveys were conducted with the Korean and American public relations practitioners. The results showed that the Korean public relations practitioners have less strict ethical perceptions than the American public relations practitioners. Those results also explained high ethical relativism and low social responsibility toward general publics and the profession itself among the Korean public relations practitioners. The mutivariate analysis of variance results showed that the Korean public relations practitioners could enhance the individual ethical standard by reconceptualizing ethical idealism. This study also indicated that the individual's ethical ideology could be an important variable in explaining the outcomes of the individual's ethical decision-making. Study implications discussed practical advices for increasing the Korean practitioners' ethical stand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