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현장취재기자와 편집국 간부들을 대상으로 심층면접과 포커스그룹토론을 통해 인터넷이 신문저널리즘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기자들의 인식을 뉴스취재 및 뉴스보도 행태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대부분의 신문기자들은 뉴스제작의 시간적 관점에서 인터넷은 새로운 취재도구로서 취재효율성을 향상시켜주지만 동시에 마감시간의 연장과 취재노동의 강화라는 형태로 취재행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생각했다. 뉴스제작의 공간적 관점에서 인터넷은 출입처에 국한된 취재공간의 한계를 허물기도 했지만 출입처의 인적 취재원에 더 의존하려는 경향을 동시에 유발하는 것으로 인식되었다. 기자들은 또 인터넷뉴스가 신문뉴스의 내용구성에는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보았다. 기자들은 인터넷뉴스가 가진 한계에 주목해 신문의 전통적인 핵심역량이라고 할 수 있는 뉴스의 질, 비판적 접근, 신뢰성 등이 인터넷뉴스에 대해 차별적 장점을 갖고 있다고 보았다.


This study, based on in-depth interviews and focus group discussions of journalists, examines how newspaper journalists in Korea understand Internet impacts on news production process of newspaper in terms of newsgathering routines and news contents. Most journalists admit that the Internet creates efficiency in newsgathering activities although it worsens workloads and delays deadlines. They also consider that exploiting the Internet as a means of newsgathering significantly lessens dependence on beats in newsgathering. In spite of this fact, some journalists argue that they would like to focus more on beats in an effort to differentiate their news sources from those in the Internet. Unlike influence on newsgathering activities, its impact on newspaper contents appears to be limited. The majority of journalists in this study point out that the traditional features of newspaper core competence, such as news quality, critical approach, or credibility, have comparative advantages against Internet news. These examinations indicate that Internet influence on newspaper journalism cannot be explained in a specific way. Instead it is varied in accordance with journalists' situ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