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 방사선작업종사자가 우라늄을 5년간 만성 흡입섭취하는 경우, 우라늄의 입자크기(0.1 ∼ 10 μm), 흡수형태(Type M, Type S) 및 섭취형태(급성, 만성)가 방사선작업종사자의 내부피폭선량 평가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우라늄을 1 Bq/day의 섭취율로 섭취할 경우 매분기 폐 방사능 값을 계산하여 실제 일상감시에서의 폐 방사능 측정값으로 간주하였고, 이 측정값으로부터 섭취량 및 예탁유효선량을 평가하였다. 5년간의 우라늄 섭취로 인한 예탁유효선량 평가 결과는 입자크기에 따라 -37.0 ∼ 49.8%, 흡수형태에 따라 15.9 ∼ 56.6%, 섭취형태에 따라 0.55 ∼ 4.52%의 오차를 보였다. 이와 같이 입자크기 및 흡수형태는 분기별 측정값에 근거한 예탁유효선량 평가 결과에 큰 영향을 주었으나, 섭취형태는 평가 결과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 The effects of AMAD, absorption type, and intake pattern were compared and analysed for the internal dose evaluation of workers who chronically inhale uranium. The committed effective doses(E50) based on AMAD, absorption type, and intake pattern were evaluated using 3 monthly lung predicted monitoring data due to a chronic intake of uranium for 5 years. The relative error ranges of E50 evaluated with each AMAD(0.1 ∼ 10 μm) to E50 evaluated with 5 μm AMAD were -37.0 ∼ 49.8%, and the relative error ranges of E50 evaluated with Type M to E50 evaluated with Type S were 15.9 ∼ 56.6%, and the relative error ranges of E50 evaluated with an acute intake to E50 evaluated with a chronic intake were 0.55∼ 4.52%. Thus AMAD and the absorption type affected the results of E50, but the intake pattern didn't really affect the results of E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