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 고리 및 영광 원전 반경 5 km 내 11 곳의 논토양을 원상대로 재배상자에 채취하여 실험온실로 운반한 후 벼의 이식 전과 생육중에 137Cs을 담수의 표면에 처리하였다. 이식전 처리시 137Cs의 토양-작물체 전이계수(m2 kg-1-dry plant)는 토양에 따라 8 배 정도의 변이를 보였고 평균은 지역간 차이가 거의 없이 쌀알의 경우 1.1×10-4, 볏짚의 경우 2.7×10-4이었다. 분얼초기 처리와 수잉기 처리시 전이계수는 이식전 처리에 비해 대체로 2~3 배 및 15~30 배 정도 높았다. 토양 유기물 함량과 전이계수 간에는 정의 상관이 있었다. 본 실험결과에 입각하여 우리나라 논에 대한 일회성 사고침적시 적용할 수 있는 137Cs 전이계수의 대표치를 침적시기별로 제안하였다.


- Undisturbed soil blocks were taken into culture boxes from 11 paddy fields within 5 km radii of Kori and Yonggwang NPPs and carried to a greenhouse where 137Cs was applied to the surface of standing water before rice transplanting and during its growth. Transfer factors (m2 kg-1-dry plant) of 137Cs applied before transplanting varied with soils by a factor of about 8. The mean was 1.1×10-4 for hulled rice seeds and 2.7×10-4 for straw without significant regional differences. The 137Cs applications at the early tillering stage and booting stage resulted in, on the whole, 2~3 and 15~30 times, respectively, higher transfer factors than the application before transplanting. A positive correlation was found between soil organic matter and transfer factor. Generic values of transfer factors were proposed for an acute accidental deposition of 137Cs onto Korean paddy fields in different times of the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