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조선후기의 대문장가인 朴趾源(1737 ~ 1805)의 「髮僧菴記」를 그 破格의 형식과 寓意의 측면에서 살펴본 것이다. 「발승암기」는 題名에서부터 독자의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을 뿐 아니라, 기념할 만한 대상을 칭송하는 가문의 관례적 문법을 벗어나 한 인물을 풍자와 비판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髮僧菴記」에 등장하는 金弘淵이란 인물은 부유한 양반 자제로 태어나 개인적 취미와 逸樂으로 젊은 시절을 豪俠之士로 보내다 만년에는 명산을 유람하며 오직 자기 이름을 바위에 새기는 것으로 후대에의 보존을 바랬던 인물이다. 박지원은 寓言이나 說에서 보이는 허구적 問答을 도입하여 記 장르의 서술체를 확장하면서, 그 안에 덕성의 함양과 실천 없이 헛되이 이름만을 보존하려고 집착하는 김홍연 같은 이들에 대한 자신의 비판과 연민의 시선을 은밀히 담아 내고 있다. 이 글을 통해 형식 파괴의 여러 傳에서 볼 수 있었던 박지원의 은근한 풍자와 발달한 형식실험이 보다 엄정하고 객관적인 서술을 요하는 전통적 기문을 통해서도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essay is to review About Balseongam 髮僧菴記 written by Yeonam 燕巖 Park, Ji-won 朴趾源(1737~1805), focusing on a breaking of forms and an allegory. Yeonam criticizes and satirizes a person in About Balseongam, a kind of Ki(記, Momorial note in Chinese classic), whereas the conventional Ki only admires an monumental object. Kim, Hong-yeon 金弘淵, a character in this work, is a man born of the rich Yangban(兩班, the nobility), spending his youth as a luxurious dilettante, and the last year of his life in inscribing his name on rocks, in famous mountain. By inscribing his initial on rocks, he wanted his name transmitted to posterity. As a conscientious scholar, Yeonam was displeased with Kim's life, and so secretly criticizes him by introducing a fictitious dialogue in Ki. In this way, Yeonam breaks from the conventional from of Ki and enlarge its writing style. In addition, he insinuates the emotion of compassion and satire about a man like Kim, who is obsessed with leaving his name to posterity in vain without virtuous conduct at all. I hope to be clarified another side of Yeonam's writing accomplished in Ki by this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