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조선후기에 다양하게 전개된 人物記事의 면모를 확인하는 작업이다. 종래 기사는 역사적 사건(일)을 간단하게 기록하는 양식이었으나, 조선후기로 접어들면서 사건보다는 익명의 인물을 취재하면서 문학적 생동감이 넘치는 방향으로 전개된다. 그 양상을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하여 살펴보았다. 하나는 주로 烈女 노비 등 忠烈을 실천한 인물들의 면모다. 그런데 이들은 충렬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단순히 현신에 순종하는 존재가 아니라, ‘회의’와 ‘동요’의 모습을 역력하게 보여준다. 다른 하나는, 方外의 志趣를 추구하는 異人들의 면모다. 그네들은 원래 형식에 얽매이는 존재가 아니어서 ‘傍若無人한 행동’과 ‘문예심취’, 그리고 ‘산수유람’을 일삼으며 일탈의 꿈을 표상한다.이 같은 인물기사는 이 시기 傳과 野談의 활발한 움직임과 함께 다양한 인간군상을 취재, 형상화하는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그러면서 전과 야담에 등장하는 인물들에 비해 보다 더 익명의 존재들을 취재하였다. 그러므로 기사는 조선후기 서사문학의 積層性을 다시금 확인하는 예로 손색이 없다.


This paper looks into some aspects of character-Event-Description developed in the later Chosun dynasty. Usually, Event-Description(Ki-sa) is an art form to record a historical event. Beginning with the later Chosun dynasty, by obtaining materials from anonymous resources than from historical documents, this from acquire a literary liveliness and expands into new directions of character-Event-Description. I categorize it two phrase. Then first one is focused on the character practicing the value of faithfulness and fidelity. The characters in this phrase are mainly man-slaves and virtuous women. A notable thing is that these characters are depicted to be skeptic and restless in their believes. the characters, then, are no longer passive existence who merely lives on. The second is the existence of strangers. These characters, being out of social norms and conventions, pursue their own values and tastes as outsiders and express their desires of deviation through 'outrageous behavior', 'devoteness to literature' and 'nature sightseeing'. These kinds of Character-Event-Description, going together with the lively movement of the biographies and fictitious tales, play a tremendous role to formulate the diverse characters. And more characters in the Character-Event-Description are anonymous than those in the biographies and fictitious tales. Being anonymous is a clear evidence to reassure the piling-up structure of narrative literature in the later Chosun dynas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