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에서는 麗末鮮初와 日本 鎌倉 말기에서 室町 초기에 이르는 기간의 韓 日 양국의 선승 10여명의 시를 비교하여 韓 日 中世 禪詩의 특징을 비교문학적으로 고찰하였다. 그 결과 양국 禪僧들의 역할과 기능, 禪詩의 내용과 주제, 情趣와 詩風 등에서 서로 다른 특성을 보인다는 점을 확인 하였다.당시 양국의 선승들이 대부분 중국의 臨濟宗의 영향을 받았다는 점은 공통적이다. 그러나 여말선초의 선승들은 종교인으로서의 본분에 충실했던 데 비해 일본의 五山僧들은 선승이면서도 국정에 깊숙이 참여하였고, 대륙문화를 수입하고 전파하는데 첨병 역할을 하였다.양국의 선시를 살펴보면, 여말선초의 禪詩가 禪機詩 示法詩가 많음에 비하여 五山詩는 禪趣詩가 더 많다. 이에 따라 전자가 종교적 敎化的 濟衆的이고, 은둔적 체념적이라 한다면, 후자의 경우는 문학적 정서적 懷古的이고 文人的 社交的인 경우가 많아 대조적이다.한편 여말선초 佛家側의 본격적 禪詩論은 존재하지 않았는데, 五山文學에서는 일찍부터 “禪本文末論”. “文本禪末論”등 선시론이 활발하게 전개되었다.본고는 중세 한 일 선시의 특징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는데, 앞으로 동아시아 전체의 불교문학을 좀 더 폭넓고 깊이 있게 연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This article compared the 10 Zen priest's poems of Korea-Japan two countries. And by the comparative literature method, investigated the characteristics of Zen poems of Korea-Japan middle ages. As a result, we could find that they show different special characteristic in two countries Zen priests' role and function, contents and subject of Zen poems, sentiment and a poetical style etc. At that time, it is common that Zen priests of two countries received the effect of Chinese Imje sect(臨濟宗). But, while Zen priest of Yeomalseoncho(麗末鮮初) were full in duty as religion person, Osan(五山) priests of Japan participated deeply in government authorization as is Zen priests, and acted as a point import and demolish the continental culture. If examine Zen poems of two countries, there are many Seongi-si(禪機詩)Sibeob-si(示法詩) in the Zen poems of Yeomalseoncho(麗末鮮初). But there are many Seonchui-si(禪趣詩) in the Zen poems of Osan(五山) Poems. The former is religious, evangelistic, saving the masses, seclusive and renounced, the latter is literary, sentimentalized, retrospective, oriented for a literary man and sociable. Accordingly they stand out in sharp contrast. In the meantime, the full-scale Zen poetics(禪詩論) were not exist in the Yeomalseoncho(麗末鮮初), Zen poetics(禪詩論)-Seonbonmunmal-ron(禪本文末論), Munbonseonmal-ron(文本禪末論) etc.- were spreaded early and vigorously. This article examined laying stress on characteristics Zen poems at Korea-Japan middle ages, and desires to become opportunity that study East Asian whole Buddhist literature as little more wide and deep for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