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대 텔레비전 방송의 상징공간에서는 어떠한 대중적 이야기하기 문화가 구성되는가? 이 연구는 현대 텔레비전 이야기문화의 특징을 현상학적, 정보사회적, 문화경제학적 관점에서 고찰하고 그 실제를 한국 방송제작현장에서 살펴본다. 텔레비전 방송은 이야기문화의 추상성과 구체성이 만나는 매개공간이다. 한편 감정 교류와 정보화 그물이 혼합된 새로운 형식의 이야기공간인 것으로 정의된다. 그러나 동시에 이 이야기 생산 공간은 문화화된 담론권력에 의해 규제된다는 점에서 문제시된다. 텔레비전 담론생산 현장이 창의적 문화산업의 한 영역으로서 개인의 자유 및 독창성을 요구하는 문화화의 규범권력에 의해 규율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텔레비전 이야기하기 문화의 중요한 의미는 이러한 지배적인 담론조건을 이탈적으로 응용하는 화자의 자기담론으로부터 찾아져야 할 것이다. 이에 방송제작인들이 실천하는 방송 제작 고유의 협업적 노동과정과 생산물이 가지는 혼성적 미학의 가치가 강조된다. 그리고 그들의 재현실천 과정에서 지배적인 담론노동질서가 통제할 수 없는, 매우 구체적인 차원에서의 오용적 담론이 지니는 문화적 잠재성이 발견된다. 담론생산의 실천을 통한 주체의 자기 형성 과정이라는 점에서, 방송의 이야기하기 문화는 프로그램에 관련한 미학적 산물이며, 방송 제작노동에 관련한 윤리적 실천행위로 이해할 수 있다.


If we are to consider a historicity of popular storytelling culture, what are the specificities of the contemporary television culture in terms of creating and sharing popular stories? This article explores television storytelling culture in terms of its spatiality, historicity and cultural economy. Firstly, a phenomenological approach suggests that the discursive space of television plays a role of mediating heterogeneous factors, such as generality and contingency, structure and particularity, and private and public. Secondly, in a historic perspective of information technology, the social practice of storytelling through television is characterized as a mixture of the traditional oral mode of storytelling and modern system of knowledge-circulation. Thirdly, the normative power of culturalization is critically analysed, which is observed to operate in the way of regulating the individual subject's desire for enunciating self-stories in late capitalist society. Here ideas of artistic autonomy and creativity are vulnerable to the power of governing the subject's passion for work and pleasure. My emphasis is however on the mode of television workers co-working and appropriating popular multi-voices, which are found to actualize flows and webs of stories existing in the social. It is argued that this collaborative mode of discursive production enhances ethical and aesthetical values of television popular culture. For individual storytellers' act of collecting and translating and recycling popular stories into particular visual forms may potentially and tactically misappropriate the normative discursive power at work in the field of creative industry, towards the production of popular culture of storytell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