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에서는 3D 콘텐츠를 이용하는 입체영상용 디바이스의 종류에 따라 동일한 입체 이미지일지라도 지각되는 입체감에 차이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먼저 인물과 사물을 대표하는 이미지를 실험 이미지로 선정하고, 중심이 되는 주피사체의 Z축 깊이를 4단계로 조절하여 실험 이미지를 생성하였다. 4.3인치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실험 이미지를 제시하고, 실험참가자들이 27인치 3D 디스플레이 디바이스와 55인치 3D 디스플레이 디바이스 상에서 동일한 주피사체에 대한 시차(parallax)를 조정하여 동일한 입체감이 느껴지는 순간의 시차를 측정하도록 하였다. 이를 통해 세 가지 다른 3D 디스플레이 디바이스의 입체감에 차이가 있음을 분석하였고, 회귀분석을 통하여 디바이스 간의 지각된 입체감의 차이를 시차의 상관관계로 표현하였다. 이러한 3D 이미지의 시차에 대한 3D 디스플레이 디바이스별 입체감의 변화 특성은 2D-to-3D 컨버팅 과정에서 중요한 가이드라인으로 이용될 수 있다.


In this study, the differences in the perceived depth depending on the type of 3D display device were empiricallyinvestigated using the stereoscopic 3D images including a primary object or person in the center of the image. First, theexperiment images were generated by dividing the depth of the primary object or person into 4 steps. Next, the experimentimages were displayed through the 4.3-inch mobile 3D display, then the participants were instructed to adjust the parallaxfor the primary object to get the same depth perception for the same experiment image through the 27-inch or 55-inch 3Ddisplay device. As a result,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depth perception through three different devices in thesame parallax condition. Finally, we represented the difference of the depth perception among the different devices by theparallax function derived from regression analysis. These characteristics of device-specific depth perception with respect toparallax are important in the 2D-to-3D conversion process, and these understandings can be used as guidelines.


키워드close

3D, Stereoscopic 3D, 2D-to-3D Conversion, 3D Content, Human Fac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