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멀티태스킹은 이제 일상이 되었다. 자발적으로 하고 있던 일을 중단하고, 다른 것으로 전환하는 행동이 점점 쉬워지고 잦아지고 있다. 그러나 기존 연구에 따르면 과제전환은 대부분 인지적 비용을 야기시킬 뿐이다. 본 연구에서는 자발적 과제전환으로 인지적 이득을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서 우선, 실험 1에서는 비슷한 성격의 두 과제를 할 때, 기존 연구와 마찬가지로 과제전환빈도와 수행도에 부적상관관계가 나타남을 확인하였다. 실험 2에서는 과제전환 가능 조건과 불가능 조건을 나누고, 개인의 멀티태스킹 선호도와 미디어 멀티태스킹 지수에 따라 각 과제의 수행도와 주관적 평가가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분석하였다. 실험 결과, 기존의 대부분 연구와 다르게 과제전환에서 항상 손실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었다. 특히, 멀티태스킹 선호도가 높은 집단에서는 자발적 과제전환에서의 이득이 더 크게 나타났다. 기존의 과제전환 연구는 주로 손실이 발생하는 이유와, 그것을 줄이는 방법에 집중된 경향이 있었다. 그러나 본 연구는 과제전환 행동에서 발생하는 인지적 손실 뿐만 아니라 이득도 살펴보고자 하였다. 그 결과 참가자내 조건과 과제의 특성에 따라 손실과 이득이 차이 나는 것을 확인하였다.


Multitasking has become part of our life. Self-interruption and switching to another task become easier and more frequent. According to previous studies, however, most of the task-switching incurs a cognitive cost. This study investigated the benefit from task switching. In Study 1, participants performed two tasks were similar, and negative correlation between the number of task switching and performance were confirmed, this result is similar to previous studies. Study 2 has shown that, made a comparison of two conditions, between possible and impossible conditions in terms of task switching. Depending on switching preference, the result of task performance has differentiated and the emotion that participants had before the task has changed. Depending on participants’ switching preference, there were different amount of switching cost. Moreover, for participants who preferred task switching highly than others, task switching occurred more benefit than cost.


키워드close

멀티태스킹, 과제전환, 과제전환손실, 과제전환이득, 멀티태스킹 선호도

multi-tasking, task switching, switching cost, switching benefit, multi-tasking preference